따위넷

ddawee.net 도메인 등록하고 웹호스팅 신청하다.
me@ddawee.net을 이메일 아이디로 삼기로 하다.

너에게 쓴다

꽃이 피었다고 너에게 쓰고

꽃이 졌다고 너에게 쓴다.

너에게 쓴 마음이

벌써 길이 되었다.

길 위에서 신발 하나 먼저 다 닳았다.

꽃 진 자리에 잎 피었다 너에게 쓰고

잎 진 자리에 새가 앉았다 너에게 쓴다.

너에게 쓴 마음이

벌써 내 일생이 되었다.

마침내는 내 생(生) 풍화되었다.

─ 천양희, 시집 ‘한사람을 나보다 더 사랑한 적이 있는가’(작가)

벽암록

벽암록,을 집어들다.
不立文字 直指人心 以心傳心 敎外別傳

그나저나 <춘천 닭갈비>에는 쫄면을 넣는 것이 맞는가? 넣지 않는 것이 맞는가?

The Catcher in the Rye

The Catcher in the Rye를 다시 읽다.
거리 두고 읽다.
That killed me.

첫 눈이 오고
아이가 들어와
“아빠, 눈이 와!” 하다.
아이들, 장갑에 목도리 하고
기어이 눈 내린 세상으로 나가다.